본문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다시 꽃 피우는 평화의 섬 제주

보도자료

4·3민중항쟁 70주년 정신계승을 위한 전국노동자대회, 범국민대회 열린다

[2018-03-22] 작성자 최고관리자

4·3민중항쟁 70주년 정신계승을 위한

전국노동자대회, 범국민대회 열린다

- 오는 31일 오후 2~4시 제주시청 정문 앞 -

 

제주4·3민중항쟁 70주년 정신계승을 위한 전국노동자대회와 범국민대회가 오는 31일 오후 2시부터 제주시청 정문 앞에서 연이어 열린다.

 

이번 전국노동자대회와 범국민대회는 70주년을 맞은 4·3민중항쟁의 정신을 계승하고 4·3의 명확한 진상규명과 미국 책임 규명, 제주4·3특별법 개정 등 4·3의 당면 과제 해결을 요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오후 2시부터 열리는 전국노동자대회는 민주노총이 주최하고 민주노총제주본부 4.3민중항쟁 70주년 정신계승 사업위원회가 주관하고 있으며, 전국에서 약 3천여명의 민주노총 조합원이 모여 4.3항쟁 70년을 맞아 새롭게 과제로 제시되고 있는 미국 책임 인정 및 사과 요구, 철저한 진상규명과 정명(正名)운동에 복무하겠다는 민주노총의 결의를 다짐하게 된다.

 

제주4·3 70주년 범국민위원회와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민주노총이 공동 주최하고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민주노총 제주본부 4·3민중항쟁 70주년 정신계층 사업위원회가 공동 주관하는 범국민대회는 전국노동자대회에 바로 이어 오후 3시부터 열린다. 범국민대회에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 회원을 비롯해 민주노총 조합원, 도민 등 4천여명이 참여해 4.3민중항쟁의 성격을 분명하게 대중적으로 선언하고, 진상규명과 미국 책임 규명, 특별법개정 등의 당면한 목표 쟁취를 결의할 예정이다.

 

이어 제주시청 정문 앞에서 관덕정까지 거리행진을 한 후 마무리대회를 갖는다.

 

한편 이번 전국노동자대회와 범국민대회 부대행사로 제주4·3의 미국 책임 규명과 사과를 촉구하는 서명운동과 4·3홍보 부스를 운영하고 4·3 유적지도와 4·3 동백꽃 배지도 배포한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