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다시 꽃 피우는 평화의 섬 제주

언론보도

4.3 눈물 닦은 문재인, 유족들 "진심 느껴졌다" -제주의소리-

[2018-04-04] 작성자 최고관리자

1.jpg
▲ 지난 3일 4.3유족들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제주의소리

문재인 대통령, 4.3유족 간담회서 의료비 지원기준 완화 요청 등에 "적극 검토" 화답


제주4.3 70주년 추념식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4.3에 대한 사과와 함께 '완전한 해결'을 약속한 뜻깊은 해로 기록됐다. 무엇보다 문 대통령의 행동과 발언 하나하나에 "진정성이 느껴졌다"는 것이 4.3유족들의 평가다.

문 대통령은 지난 3일 4.3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0주년 4.3희생자추념식에 참석한 직후, 낮 12시 라마다프라자제주호텔에서 4.3유족들과 오찬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 참석한 150여명의 유족들은 "대통령의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진심이 담겨 있었다"고 만족한 것으로 전해졌다.

간담회에서 문 대통령은 "앞으로 4.3을 부정하거나 폄훼하거나 왜곡하는 것과 별도로 4.3의 진실이 똑바로 우뚝 서는 계가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4.3의 완전한 해결, 한 걸음 한 걸음 다가가고 있다는 희망을 유족들과 희생자들이 갖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고, 문재인 정부가 책임있게 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또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가 해내지 못하면 다음 정부가 이어질 것"이라며 "4.3의 진실은 확실하게 밝히고, 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제주도민들께서 이제 그만 됐다고 할 때까지 해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모두발언 후 비공개로 진행된 간담회에서는 유족들이 겪고있는 어려움들이 고스란히 전해졌다.

유족들의 자리 배치는 문 대통령과 가까운 곳부터 나이가 많은 순으로 이뤄졌다. 문 대통령의 바로 옆에는 참석자 중 가장 고령인 96세 유족이 자리했다.

특히, 사전에 발언자나 발언 내용이 협의가 되곤 하는 통상적인 간담회와 달리 이 자리는 아무런 '세팅' 없이 자연스럽게 진행됐다.

2.jpg
▲ 지난 3일 4.3유족들과 오찬간담회를 갖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제주의소리
유족들은 지급받는 생활보조비나 의료보조비 등이 지방비가 아닌 국비로 지원돼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나이 제한이 걸려있는 4.3유족 의료비 지원 기준을 완화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지속적으로 논의되고 있는 '4.3트라우마센터'도 기능을 확대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고령인 유족들의 경우 정신적인 치료만 필요한 것이 아니라 몸이 너무 아파 요양병원 등의 기능을 지닌 유족센터가 필요하다는 요청이다.

이에 문 대통령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배석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관련 내용을 검토할 것을 주문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간간이 세부적인 사안에 대해서도 정부 부처 관계자와 청와대 관계자에게 알아볼 것을 지시했다.

함께 참석한 김정숙 여사도 일일이 손을 맞잡으며 위로의 말을 건네 유족들의 마음을 녹였다. 대체적으로 분위기가 상당히 좋고, 참석자들도 만족했다는 후문이다.

양윤경 4.3유족회장은 "이번 추념식과 간담회에 대한 유족들의 평가가 상당히 좋다. 어제와 오늘 이야기를 나눈 유족들이 모두 만족한다고 전해 왔다"며 "추념사에 원했던 내용이 대부분 담겨있었고, 표현 하나하나가 굉장히 진실성이 있어보였다"고 평했다.

양 회장은 "(유족들의 민원에 대해)대통령도 말을 하면 책임을 져야하지 않았겠나. 사전에 검토된 내용이 아니어서 즉답을 하긴 힘들었을 것"이라며 "앞으로 문제는 약속한 내용들이 어떻게 실천으로 옮겨지느냐일 것이다. 말로만 끝나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