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푸터 바로가기

다시 꽃 피우는 평화의 섬 제주

언론보도

프란치스코 교황 사상 첫 제주 4.3 메시지 발표 -제주의소리-

[2018-03-27] 작성자 최고관리자

1.jpg
▲ 프란치스코(Francis) 카톨릭 교황이 제주4.3희생자 추념식을 맞아 4월2일 메시지를 발표하기로 했다. <출처-교황 인스타그램>

천주교 제주교구 4.3 70주년 특위 요청에 화답...4월2일 오전 10시 서울-제주 동시 낭독


제주4.3 70주년을 맞아 교황이 사상 처음 4.3피해자의 넋을 기리는 메시지를 발표한다.

27일 천주교 제주교구에 따르면 프란치스코(Francis) 카톨릭 교황이 4.3희생자추념식 전날일 2일 오전 10시 4.3 희생자와 유가족을 위한 위로 메시지를 전달한다.

교황의 메시지는 제주4·3희생자유족회와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가 올해 1월8일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에 첫 제안을 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천주교 제주교구 4.3 70주년 특별위원회가 서울에 있는 주한 교황청 대사관을 통해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청원 편지를 보냈다.

천주교 제주교구 4.3 70주년 특별위원회는 편지와 함께 제주4.3의 역사와 의미 등을 담은 내용도 함께 전달했다.

주한 교황청 대사관은 편지와 4.3역사가 담긴 자료를 이탈리아 로마 바티칸에 있는 교황청으로 보냈다. 이에 프란치스코 교황은 메시지 발표에 선뜻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황 메시지는 4월2일 오전 10시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와 천주교 제주교구장인 강우일 주교가 서울과 제주에서 동시에 발표한다.

메시지에는 4.3 희생자와 유가족을 위한 위로 내용이 담겼으며 구체적인 내용은 철저히 비밀에 부친 것으로 전해졌다.

황태종 제주교구 4.3 70주년 특별위원회 총무신부는 “특위에서 논의가 있었고 최근 메시지 발표에 대한 답변을 들었다”며 “교황에 대한 4.3 메시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천주교는 4.3을 전국적으로 알리고 한국 교회차원에서 기념하고 기도하기 위해 기념주간을 마련하고 4월1일 주교회의 사회주교위원회에서 4.3선언문을 발표하기로 했다.

4월7일 오후 3시에는 서울 명동성당에서 4.3 70주년 추념 미사를 거행한다. 미사는 김희중 히지노 대주교가 주례한다. 강우일 주교는 강론에 나선다.

미사 끝에 제주교구 부교구장인 문창우 주교, 주교회의정의평화위원회 대표와 주교회의민족화해위원회 대표의 입장표명도 예정돼 있다.

이날 오후 6시부터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범국민위원회 주관으로 4.3 70주년 광화문국민문화제가 열린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http://www.jejusori.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