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백꽃이 피었습니다.

2018년 4·3은
그 어느 해보다 뜨거웠다.
함께 추모하고, 함께 외치고, 함께 힘을
모으면서 4·3 70주년의 의미를
제주도민만이 아니라 국민들과
함께 하고자 했다.

마우스 더보기